[반도체 주권국가] 박영선, '반도체 주권 국가' 출간…중기부 前차관 등
매체명 : 노컷뉴스   게재일 : 2024.01.08   조회수 : 41

강성천 전 차관과 차정훈 전 실장과 집필

한국 반도체 역사와 생태계 한계 등 담아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이 세계 반도체 산업의 지각변동 속 대한민국의 생존 전략을 탐색한 도서 '반도체 주권국가'(나남출판)를 출간했다.

 

대표저자인 박 전 장관은 중기부에서 손발을 맞췄던 강성천 전 차관, 차정훈 전 창업벤처실장과 함께 이 책을 집필했다.

 

민주당 4선 의원으로 문재인 정부에서 중기부 장관을 지낸 박 전 장관은 이후 미국 하버드대학교 케네디스쿨 선임연구원,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수석고문 등을 맡아 미국·대만·일본·중국 등의 반도체 정책을 연구해 왔다.

 

박 전 장관은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연구한 반도체 무기화와 패권국가의 전략을 기반으로 책을 썼다.

 

박 전 장관은 이 저서를 통해 반도체의 70년 역사와 현재의 반도체 세계 지형을 한눈에 조망했다.

 

역사·경제·외교·과학의 경계를 넘나들며 반도체 전쟁의 승부를 가를 핵심 요인을 짚고 고래싸움 속 대한민국이 처한 현실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일본 기업과 경쟁하며 성장한 한국 반도체 역사, 메모리에 편중된 우리 반도체 생태계의 한계, HBM·칩릿 등 첨단기술 트렌드까지 분석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부터 반도체 수요기업인 현대·기아자동차까지 아우르는 미래 반도체 생태계 형성을 위해 국가적 역량을 결집해 추진해야 할 해결책도 담았다.

 

미국의 베트남전 패전 원인 중 하나로 당시 미 포탄의 명중률이 9%에 불과했다는 점을 꼽은 박 전 장관은 "반도체 기술을 지배하는 자가 산업과 경제력, 군사력을 지배한다"고 강조했다.

 

이 책의 핵심 가운데 하나는 반도체 주권국가를 향한 우리나라의 생존전략이다.

 

저자들은 대한민국이 반도체 주권국가로서 미래에도 반도체 산업의 주역이 되기 위해서는 급변하는 세계 반도체 흐름을 놓치지 않아야 하고 반도체 생태계 형성에 주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이를 위해 30여년전 '21세기과학기술 G7 국가진입'이라는 간절한 꿈과 의지를 담아 추진했던 G7 프로젝트처럼 범국가적 관심과 역량을 모아 'G7 프로젝트 2.0'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반도체 주권국가'는 오는 10일 발행된다.

 

 

 

반도체.jpg

기사 원문보기

첨부파일 반도체.jpg
이전글
다음글 [반도체 주권국가] 한국 반도체 생존전략...‘반도체 주권국가’ 책 발간 주목
prev next